인사말

안녕하십니까?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지난 50여 년간 우리 사회는 급속한 경제발전으로 국민의 의식과 생활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물질 우선 풍조와 핵가족화, 저출산, 고령화 등의 현상은 전통적인 한국 사회와 문화에 커다란 혼란을 주고 있습니다.
이로 인한 변화는 상장례문화의 상업화와 전문화로 이어졌으며 장례식장과 상조산업이 등장하고, 1999년부터 을지대, 동국대, 대전보건대, 동부산대, 서라벌대, 창원문성대, 가톨릭관동대, 가톨릭광주대 등의 대학에서 관련 전문 인력들을 배출하며 지속적인 변화와 발전을 이루고 있습니다.
상장례 분야는 인간의 삶을 의미 있게 만들고, 세대를 연결하는, 사회적으로 소중한 역할을 하는 분야입니다. 또한 상장례 분야는 전문직이면서, 성직(聖職) 못지않은 영(靈)적인 활동을 하는 귀중한 영역입니다. 따라서 이와 같은 가치 있는 일을 맡고 있는 상장례 분야는 시대적 변화로 몸살을 앓고 있는 오늘날의 한국 사회를 위해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하여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상장례 분야가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그에 마땅한 평가와 대우를 받기 위해서는 학회는 물론 관계, 산업계, 민간단체 등이 다 함께 힘을 모아야 이 분야 발전을 도모해야 할 것입니다. 학회는 그 책임을 중요성을 자각하고 있으며 앞으로 열심히 그 역할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상장례 분야의 현장에서 일하시며 애쓰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한국상장례문화학회가 원만하게 발전하여 우리 모두에게 큰 보람이 될 수 있도록 격려해주시고 지원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학회장 이 범 수